저는 택시보다 버스를 자주 이용하는 편입니다. 택시는 아주 급할 때나 버스가 없을 때 아니면 잘 안 타는 편이지요.


- 검찰청? 경찰청?

  퇴근 후, 주변 사람들에게 줄 선물을 사기 위해 시내에 나갔습니다. 그날은 회사와 지인들이 준 추석선물들 때문에 양 손에는 짐이 하나 가득이었지요. 이 짐을 모두 가지고 버스를 타기는 너무 버거웠습니다. 마침 검찰청 바로 옆쪽에 사는 지인을 만나서 선물도 전달할 겸 해서 택시를 잡아탔습니다.

  “기사님, 검찰청으로 가 주시겠어요?”

  “네~”

  저는 택시를 타면 지갑을 열어 돈을 미리 꺼내 놓곤 합니다. 그날도 짐을 의자 위에 놓은 후, 지갑에서 돈을 꺼내려 하는데, 이런! 지갑에는 달랑 4천 원 밖에 없었습니다. 어라? 아까 분명 만 원짜리가 한 장 있었는데? 이놈의 덜렁거리는 몹쓸 성격! 어디에다 또 빠뜨렸나 봅니다. 그래도 검찰청까지는 4천원이면 충분히 가니까 우선은 다행이네요.

  택시타면 자주 느끼는 거지만, 동일한 장소에 가더라도 기사분에 따라 선택하는 경로가 조금씩 다릅니다. 그런데 오늘 탄 택시 기사 분은 평상시 탔던 택시와는 많이 다른 방향으로 가네요. 그래도 어차피 검찰청 쪽으로 가는 길이니 별로 신경을 안 쓰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상하네요. 좀 전까지는 검찰청 쪽으로 가는 길이었는데 점점 거기서 벗어나고 있는 겁니다.

  “어? 기사님? 왜 이리로 가세요?

  “왜요? 이 길로 가는 거 맞아요.”

  “어, 기사님.. 이 길로 가도 검찰청이 나와요?”

  “네? 어디라구요? 검찰청요? 경찰청 간다고 안 했어요?

  “아뇨, 검찰청인데요.ㅜㅜ 제가 발음이 이상했나 봐요.”

  “아 그래요? 이런 잘못 들었나 보군요. 그럼 여기서 돌려야겠다.”



- 부족한 택시비.. 이걸 어떡하지?

  그나마 더 가지 않고 차를 돌려서 다행이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하나 생겼으니, 그건 바로 택시비였습니다. 길을 잘못 들어섰다는 것을 알았을 때 택시비는 이미 3천 원을 훌쩍 넘기고 있었거든요. 여기서 길을 돌리더라도 검찰청까지는 4천 원이 훨씬 넘을 터였습니다. 하지만 제 지갑에 있는 건 겨우 4천 원 뿐. 입이 바짝 말랐습니다. 어떡하나 고민하다가 4천 원이 되기 전에 근처 버스정류장에 내려서 버스를 타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기사님. 저쪽 버스정류장에서 세워 주세요.

  “아니 왜요? 검찰청 간다면서요?”

  “아뇨, 그게... 그냥 내려주세요.”

  “왜요?”

  다른 분 같았으면 그냥 내려주셨을 텐데, 이분은 무슨 이유 때문이냐고 계속 물어보시더라구요. 검찰청을 경찰청으로 잘못 들었다는 생각에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였을까요?(사실 제가 요새 치과 치료를 받고 있어서, 발음이 좀 새긴 했습니다..^^;;) 전 어물쩡거리다가 그냥 사실대로 말씀드렸죠.

  “아.. 저 사실 택시비가 좀 부족해서요.

  “아 난 또 뭐라고. 됐어요. 내가 잘못 들은 건데요. 그냥 가요.^^”

  “아녜요~ 제가 발음이 이상해서 그런 건데요. 괜찮은데.”

  “내가 맘이 불편해서 그래요. 그냥 가자구요~”

기사분은 쾌활하게 말씀하시고 검찰청으로 차를 몰기 시작했습니다. 감사하기도 했지만, 죄송하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여기저기 다 어렵다지만, 택시기사 분들도 어렵단 이야기를 많이 들었거든요. 다행히 거리는 한산해서 검찰청엔 금방 도착했지만, 택시비는 6천 원 이상이 나왔습니다. 지갑에 있던 4천 원만 드렸지요.

  “죄송합니다~ 아, 그리고 감사합니다~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아니예요~ 조심히 가세요~”


  마지막까지 무척 친절하고 안전하게 저를 목적지에 데려다 주시고 그 기사 분은 차를 돌리셨습니다. 어찌나 죄송하던지. 그리고 또 어찌나 감사하던지. 참으로 마음 따뜻한 기사 분을 만나 무사히 검찰청에 도착했네요. 지인에게 선물도 잘 전달했구요. 부족한 택시비를 훈훈함으로 채워주신 그 기사 분, 연휴 잘 보내셨을라나 모르겠네요. 지인 만나고 집에 돌아가는 버스, 양손에 들려 있는 짐 때문에 몸은 무거웠지만, 마음만은 참으로 가벼운 하루였답니다.


이번 주부터는 정말 쌀쌀하네요. 낮엔 참 햇볕이 따뜻하지만.. 정말 가을입니다.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재밌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길~ 댓글도 달고 가실거죠?^^ 여러분의 격려가 제게는 큰 힘이 된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Posted by 쏠트[S.S]
 

  여러분은 언제 처음으로 혼자 버스를 타 보셨나요? 전 중학교 1학년 때 난생 처음으로 혼자 버스를 타 보았답니다. 초등학교(저 다닐 땐 국민학교였지만...^^)때는 물론이고 중학교 때까지도 집과 근처 동네가 생활권의 전부였습니다. 집, 학원만 왔다갔다 하고, 동네친구들하고만 어울려 노는 평범한 학생이었지요.


- 에버랜드 소풍 가는 날!!

  그러던 중학교 1학년 어느 날. 그날은 에버랜드(당시 자연농원)로 소풍을 가는 날이었습니다. 한껏 들뜬 마음으로 학교를 향했습니다. 아침 9시까지 학교에 집합하여 선생님들의 지휘 하에 단체로 에버랜드로 향하기로 했습니다. 처음 가 보는 에버랜드!! 그곳은 환상과 꿈의 나라였습니다. 넘쳐나는 기상천외한 놀이기구들과 볼거리들, 화려한 퍼레이드. 몇날 며칠을 놀라고 해도 다 부족할 만큼 저에게는 멋진 동화 속 세상처럼 느껴졌답니다. 4시까지 집합하라고 한 것이 못내 아쉬웠습니다. 몇 분 남겨두고 집합 장소로 헐레벌떡 뛰어갔습니다. 한명도 빠짐없이 모인 것을 체크한 선생님들은 학생들을 차례대로 시내버스에 태워서 집으로 보냈습니다. 아침에는 선생님과 함께 버스를 탔었지만, 집에 갈 때는 친구들과만 버스를 타게 되었던 것입니다.


- 만원버스에서 못 내리다.

  에버랜드가 출발점이었던 그 버스는 정류장을 거칠수록 기하급수적으로 사람이 늘었습니다. 결국 버스는 콩나물시루 같은 만원버스가 되어 버렸습니다. 손잡이를 잡고 있지 않아도 넘어지지 않을 만큼 사람이 빽빽이 차 있었지요.

  “혜정아, 어디서 내리는지 알지?”

  “걱정 마, 난 혼자서 버스 자주 타 봤어. 자연농원 접때두 친구들하고 버스타고 갔었는걸.”

  “그래, 너만 믿어~”

  그렇게 한참을 갔을까요. 한참을 재잘대다가 친구가 내리자고 끌어당겨서 버스 출구 쪽을 향했습니다. 저와 친구들은 운전석 바로 뒤에 있었기 때문에, 버스에서 내리기 위해서는 그 많은 인파를 뚫고 지나가야 했습니다. 친구들이 겨우 빠져 나가고 제가 맨 끝에서 뒤 따라 나가던 순간, 문 앞에 있는 큰 짐에 그만 발이 걸리고 말았습니다. 그 사이에 버스 문은 속절없이 닫히고 말았답니다. 지금이라면 “아저씨, 잠깐만요!! 문 좀 열어주세요!!”라고 소리쳤겠지만, 그때는 버스에 혼자 남게 된 것이 처음이라 그저 당황스럽기만 했습니다. 그 다음 정류장에서라도 내리면 될 것을 전 바보처럼 발만 동동 구르며 그렇게 몇 정류장을 지나버리고 말았습니다.



- 5천 원 내고 버스 타다.

  바보 같이 그렇게 있다가, 한참이 지나서야 버스에서 내렸습니다. 집 근처 버스 정류장 지나친 지는 오래고, 내린 곳은 난생 처음 가 본 장소였습니다. 이 사태를 어떻게 할까, 잠깐 고민을 했지만 얼른 집으로 가는 버스를 타야겠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렇지만 도통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 감을 잡을 수가 있어야 말이죠. 한적한 장소라 지나다니는 사람조차도 없었습니다.

  무작정 기다릴 수만은 없어서, 버스에서 내린 반대방향으로 길을 건넌 후, 버스를 잡았습니다. 00로 가냐고 물었더니 다행히 간다고 합니다. 휴~ 이제 살았네요. 버스에 올라선 후, 요금을 내려고 지갑을 열었는데 이런!! 5천 원짜리 한 장 밖에는 아무 것도 없는 겁니다. 동전도 없고, 회수권도 없습니다. 버스 혼자 타는 것도 처음인데다가, 이런 일이 발생하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결과였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5천 원을 내밀었는데, 기사 아저씨 버럭 하시더군요.

  “학생, 동전 없어? 천 원짜리도 없어?”

  “네.. 없는데요.. 이것 밖에..ㅜㅜ”

  “거스름돈을 어떻게 줘야 해.. 휴우. 우선 거기 있어봐. 다른 손님들 오면 대신 돈 받는 수밖에.”

  아저씨는 버스 문을 닫고 출발하셨습니다. 아저씨도 황당하셨겠죠. 5천 원을 내밀면 거스름돈 주기도 곤란하고. 지금 같이 교통카드가 있었던 때라면 이런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겁니다. 물론 충전식 교통카드를 충전시키지 않아, ‘잔액이 부족합니다.’라고 떴던 경험도 있긴 하지만.^^;; 전 너무 민망해서 어쩔 줄을 몰라 하고 있었죠. 아주머니 한 분이 천 원짜리로 돈을 바꿔주시려고 지갑을 뒤적이셨는데, 개수가 모자랐는지 그만 포기하시더라구요. 그때 그 아주머니 뒤쪽에 앉아 계시던 아저씨 한분이 제 앞으로 오시더니 대신 버스 요금을 내 주셨습니다.

  “학생, 요금 냈으니 이리 와서 앉아.”

  “아저씨, 정말 감사합니다.”

전 거듭거듭 인사를 하고 빈 자리에 가서 앉았습니다. 그 아저씨가 아니었다면, 요금 받는 곳에 서서 거스름돈 다 채울 때까지 손님들 요금 대신 받을 뻔 했습니다.


  요금 대신 내 주셨던 아저씨는 다행히도 제가 내린 버스 정류장과 같은 곳에서 내리시더군요. 사실 어디서 내려야 할지도 잘 몰랐었거든요. 친절한 아저씨 덕분에 버스도 잘 타고, 집도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중학교 1학년, 어리버리한 중학교 1학년 학생의 좌충우돌 버스 탑승기는 그렇게 해서 막을 내렸답니다.

  지금은 버스나 지하철을 타지 않고는 생활이 되지 않을 만큼 생활권이 넓어졌습니다. 그런 지금도 가끔 버스를 잘못 타거나, 딴 짓하다가 엉뚱한 정류장에서 내리곤 하는 때가 있습니다. 물론 이제는 교통카드 겸 신용카드를 가지고 다니니, 5천 원 내고 당황할 일은 더 이상 발생하진 않는군요.^^ 요즘엔 돈을 내고 타시는 분들이 거의 없는데, 아침에 버스 타고 오다가 동전 넣으시는 분 보고 옛날 어리버리했던 그 날이 떠오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제 글에 공감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이왕이면 댓글도 달고 가시구요~^^ 여러분의 격려가 제게는 큰 힘이 된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Posted by 쏠트[S.S]